(35기 홍준서 ) 일년반이라는 시간이 소중하고 감사할 뿐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