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하는 황태민

~ 3000보다 더 많이 사랑해~

우리집 귀요미 태민이...늘 어리다고 생각했던 우리 태민이가 혼자 먼 곳에서 너무 잘 지내주어 기특하고 대견스럽네.
하루도 너를 생각하지 않는 날이 없고 너를 위해 기도하고 있단다.
엄마가 이제사 글 남겨 서운했을려나... 너 이름만 불러도 찡하고 눈물나네..
태민아...
너에게 좀 더 좋은 기회와 경험을 주기위해 엄마가 정말 많이 고민해서 결정한거 알지?
엄마에게 속았다. 나를 보내고 행복하냐..이런 말 들으면 엄마 마음 아파..
우리 태민이 힘내라고 씩씩하게 전화 받는건데..엄마마음도 몰라주고..
여튼 자주 홈페이지 들어와서 너 얼굴도 보고 엄마가 응원하는 글도 자주 올릴께.
스피치 준비도 잘 했더라 ..멋지고 좋은 결과 기대할께..
영어도 힘들다고 포기하지 않고, 조금씩 조금씩 하다보면 분명 나아질거야..
영어로 생활하기는 우리 태민이가 너무 잘 하고 있잖아..
한 번 마음 먹으면 정말 잘 하는 우리 태민이 엄마가 계속 응원할께..
사랑해..
태민아 내일 아침엔 얼굴보면서 통화하자~
감자머리 묶여서 보여줄께..
아자아자 홧팅!!!!!

댓글

엄마 나 캐나다에서 잘 지내고 있고 다음에 될수있으면 트로피도 가져갈게 그리고 영어도 많이 배워서 엄마랑 외국여행도 같이가자 사랑해 admin 2019-05-06 16:19

댓글 쓰기

학부모 게시판

제목 올린 날짜sort ascending 조회수 댓글수
김민준(34기) 보아라~ November 4, 2019 - 19:32 233 1
김민준(34기) 이제 슬슬 3개월째 October 23, 2019 - 22:18 420 1
김민준(34기) Thanksgiving day October 16, 2019 - 08:56 638 1
보고싶은 수윤아 October 15, 2019 - 02:53 734 4
정완~~ October 8, 2019 - 05:08 866 1
지섭아~ 엄마야 October 4, 2019 - 22:36 766 2
김민준(34기) 화이팅~ September 30, 2019 - 19:33 746 1
인호에게 September 28, 2019 - 20:23 754 0
김민준(34기) 캠핑은 잘 다녀왔니? September 25, 2019 - 00:47 887 2
준영아 엄마야♡ September 10, 2019 - 04:53 1,077 0

Page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