Y.E.S. 국제학교 4월 일정

봄 꽃이 조금씩 거리마다 피어나는 4월.


가끔씩 내리는 봄비는 새로운 피어남을 조용히 두드리는 듯 합니다.



우리 Y.E.S. 학생들도 짧은 봄 방학을 마치고 다시 본래의 자리로 돌아와


하루하루 의미있는 결실의 꽃을 틔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.


만물이 기지개를 켜고 소생하는 4월!


봄꽃처럼 화사하고 생기넘치는 우리 학생들과 함께 풍성한 씨앗을 심어내는


한 달이 되도록 하겠습니다!!




18 views0 comments

Recent Posts

See Al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