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연아(35기) 엄마야^^



글쓰는건 오랜만이네 소연아^^

캐나다에 간지도 어느새 8개월이 다 되어가는거 같아..!

처음 가서 감기에 걸려서 고생하고 학교에 가고 적응할만하니 코로나때문에 또 학교를 못가게되고..한국에 와야하나 고민도 많이하고..그러면서 어느새 8개월이 지나가 버렸네!

코로나 때문에 잠시 학교를 못 가게 되었었지만,

그 덕에 홈스테이 식구들이랑 많은 시간들을 보내면서 진짜 가족이 되고...또 남아있는 친구들 선생님들과도 더 끈끈해지게 되고...그랬지?^^

걱정도 많이 했지만 홈스테이도 예스선생님들도 엄마가 걱정한것보다 훨씬 더 잘 챙겨주시고 소연이도 씩씩하고 즐겁게 지내서 시간이 잘 지나간거 같아.

원래라면 여름에 가서 얼굴을 보기로 했었는데..

얼굴도 못 보고..그러고도 전화할때마다 즐겁고.. 열심히 신나게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기특하고 또 대견하다고 생각해..

이제 곧 9월 개학날이 다가오고 있는데,,,

항상 건강조심하고 안전하게..!!

선생님 말씀도 잘듣고.. 친구들이랑도 잘지내고

남은 시간 후회없이 지내길 바래.

언제나 지금처럼 화이팅!!

엄마 아빠 성빈이는 니 빈자리가 점점 더 크게 느껴지고 있긴하지만.... 돌아오는 그날까지 우리모두 응원할께.

사랑해♡

1 view0 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