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견한 엄마딸 민서야



사랑하는 엄마 보물 민서야~ 8월 9일 캐나다로 떠나고 낯선 땅에서 가족과 처음 떨어져 많이 힘들었을 우리딸~ 엄마도 아빠도 너의 빈자리가 너무나 커서 지금도 맛있는거 먹을때나 우리딸이 좋아했던거 보면 가슴이 아리단다! 민서가 아직 어리고 새로운 환경에 서툴고 실수도 많을텐데 당당하고 씩씩하게 잘 생활하고 있다는 소식에 멀리서도 엄마 아빠를 기쁘게 해주는 대견한 우리 딸에게 많이 칭찬하고 너무 고맙단다!!♡

많이 보고싶은 사랑하는 민서야~ 실패와 실수가 있어야 값진 성공을 이룰수 있다지? 실패하고 실수해도 당황하지말고 괜찮다고 자신을 다독이면서 다시 일어서자~ 엄마도 못하고 아빠도 해내지 못한 일들을 우리딸은 잘 하고 있으니 너무 대견해~♡

민서가 엄마에게 해주는던 말~ "나만이 내 세상을 바꿀 수 있다" 힘들어도 쉽게 포기하지않고 끝까지 해내는 아이 주변에 롤 모델이라던 한국 담임 선생님의 말씀처럼 민서가 잘할거라는거 믿어~ 너무 체력 무리하지말공~^^

엄마 보물~ 엄마사랑이~ 많이 사랑한다 우리딸~~♡♡ 힘들면 엄마랑 약속한거 있지? 잘먹고 많이 자야해~~♡ 필요한거 엄마가 우편으로 보내줄께 (뽀뽀) 아가야~ 이쁜아~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민서~ 널 사랑하고, 믿고, 힘든 시간이지만 엄마도 견디고 민서도 견뎌보자! 그리웠던 시간만큼 훗날 엄마도 민서도 더 큰 사랑과 믿음이 우리 가족을 더욱 더 꽁꽁 묶어줄테니까~^^♡

매일 전화해 줘서 고마워♡ 숙제도 매일 혼자 잘하고 있다니 더 고마워♡ 밥도 잘 먹고 언니 오빠들과 잘 지낸다니 더 고마워♡

오늘 하루도 즐겁게 안전하게~ 엄마 아빠가 늘 응원하고 기도할께~♡

따뜻하게 점퍼 챙겨입고 잘때도 따뜻하게 알지?♡ 엄마보물~ 엄마 사랑이♡♡ 끝없이 사랑해♡♡♡

1 view0 comments